밝은미소칼럼 COLUMN

당신의 목소리를 담습니다.

우리사회가 사랑이 느껴지며, 우리가 원하던 평화로운 세상은 어떻하기를 원하는지 그 목소리를 담아서 긍정적인 공감대를 형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부탁드립니다.  

칼럼작성

자격-대한민국 국민 모두

칼럼 작성-2000자 내외

신청-이메일 신청

globalbsm@naver.com

마주친 당신의 눈이 이토록 따뜻하고 아름다울 줄 몰랐습니다.

비오는 날, 종종걸음으로 각자의 갈 길을 가고 있다. 문득 떠오르는 맛집이 생각났다. 춥고 비오는 날에는 아랫목에 앉아 부침개를 친구들과 가족들과 나눠먹으며 웃으개소리를 하는 낙으로 살았던 1990년대가 그리워진다. 요즘은 그럴 수가 없는 너무 바쁘고, 설령 시간이 있다 할지라도 여유가 없는 그런 때이다. 미국의 어느 마을에 위치한 카페에 이런 펫말이 붙어있었다. ” 저희 카페는 와이파이가 되지 않습니다. 대신 서로의 눈을 마주보며 도란도란 얘기나누시기바랍니다.” 따뜻한 메세지이지만, 우리의 슬픈 현실과 자화상을 담은 글이기에 자숙하게 된다. 문명이 발달하면 발달할 수록, 1%의 영감과 99%의 노력으로  인간이 만들어놓은 문명의 이기에 사람의 마음은 밀려나고 있고, 사람들은 그로 인해 아파하고 있다.  무엇을 위해 문명은 발전하고, 사람들은 무엇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어떤 정상을 올라가기 위해 그렇게 많은 시간들을 내어주고 있는지를… 사람을 이어준다고 만들어놓은 기기들의 집합체들은 우리가 알지 못했던 미지의 세계에 사는 사람들은 연결해주지만, 정작 가까이 있는 사람들의 눈조차 마주칠 여유를 빼앗고 있다. 근본으로 돌아가는 연습은 필요하다. 오늘 당신 옆에 있어서 온기를 느낄 수 있는 그 사람들에게 문자도, 카톡이 아닌 짧은 손글씨 한 줄 어떨까 합니다. 마주보며…차 한잔 나누며…느껴보길 바란다. 마주친 당신의 눈이 이토록 따뜻하고 아름다울 줄 몰랐다고…

친절의 범위는 어디까지인가

친절을 베풀어야 할 때, 우리는 그 범위를 때론 고민하게 된다. 레스토랑이나, 호텔, 백화점등 고객들이 우선순위에 있는 환대업무를 담당해야 하는 서비스맨들에게는 늘 따르는 연구과제일 수 있다.   어쩌면 사람들은 너무 이기적이거나 개인주의적인 발상이 아닌가 라는 의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친절이라는 개념안에서 베푸는 행동이 친절이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손해는 간다할지라도 그 손해가 충분히 컨트롤되어지는 범위내에서 친절은 베풀어져야 한다 생각한다. 무조건 친절이 상대를 무기력하게 만들수도 있다. 고기를 잡아주는것도 필요하지만, 고기를 잡는 법을 가르쳐주는 것이 근본적으로 친절하며 상대를 에너지넘치게 만드는 일이 되지않을까 생각한다.